꽃게

서해안의 꽃게는 다른지역 꽃게보다 껍질이 두껍고 연푸른색
을 띠며 맛도 뚜렷이 구별됩니다.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국물
맛에 사시사철 식도락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또한 속이 꽉찬 꽃게를 증기로 쪄서 먹는 찜은 고소하면서도
입에서 살살 녹는 맛에 어린이들이 매우 좋아합니다.
(사진은 꽃게찜 모습)

 

박속낙지탕

낙지는 끓이면 크기가 커지고 쫄깃한 맛이 다른 지역의 낙지와 비교가 됩니다. 낙지를 통째로 박속에 넣어 조리한 해안 토속
음식인 밀국낙지탕은 구수하고 맛이 좋아 6월 초만 되면 밀국낙지를 맛보려는 미식가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대하

살아있는 대하는 껍질을 벗긴 몸통만 날것으
로 초장에 찍어 먹기도 하고, 남긴 머리와 꼬리 등은 버리지 않
고 모았다가 다른 새우와 함께 소금과 구워먹습니다.

우럭회

표준말로는 [조피볼락]이며 이곳에서 잡히는 우럭은 살결이
담홍색이며 육질이 좋아 미식가들이 즐겨 찾습니다.
어느 음식점에서나 우럭회를 뜨고 남은 머리, 내장 등은 매운
탕을 끊여주는데 특히 봄철 우럭은 기름기가 졸졸 흘러 술 마
신 다음 속풀이 해장 음식으로도 인기입니다.
 
 

간장게장

서해안의 꽃게는 다른지역 꽃게보다 껍질이 두껍고 연푸른색
을 띠며 맛도 뚜렷이 구별됩니다. 서해바다에서 잡은 신선한
꽃게를 짜지않게 절여 만든 간장게장은 게딱지 하나만으로 밥
한그릇을 게눈 감추듯 비울 수 있는 밥도둑입니다.

조개구이

‘봄 조개, 가을 낙지’라는 말이 있습니다. 조개는 봄에, 낙지는
가을에 맛이 최고라는 말입니다. 조개는 보통 탕으로 먹거나
칼국수·스파게티 등에 넣어 감칠맛을 돋우는 재료로도 사용되
곤 하지만 바닷가에서 싱싱한 조개를 구워먹는 것도 별미 중의
별미입니다.